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서울신라 뷔페 ‘더 파크뷰’, 에도마에 전통 스시 명인 '스시 오가타' 초밥 선보여

기사승인 2019.04.12  17:30:42

공유
default_news_ad2
ad37
카토 류 셰프

[뉴스락] 서울신라호텔에서 30년 에도마에 전통 초밥을 맛 볼 수 있다.

서울신라호텔 뷔페 '더 파크뷰(The Parkview)'에서는 4월 16일부터 19일까지 4일간 일본 도쿄의 초밥 전문점인 '스시 오가타(鮨緒方)'의 오너 주방장을 초청해 정통 초밥을 선보인다.

더 파크뷰의 초밥 코너에서 일본 에도마에 스시 전통을 살린 스시야의 초밥을 맛볼 수 있는 행사다.

이번 행사에서는 한국 미식 고객들이 가장 좋아하는 메뉴로 준비하며, 최고급 생(生) 참치 중 가장 고소하고 부드러운 뱃살, 능성어, 줄전갱이, 갑오징어, 붕장어 초밥 등을 맛볼 수 있다.

서울신라호텔 더 파크뷰는 매년 해외 유명 셰프를 초청해, 국내에서 맛볼 수 없는 특색있는 진미를 선보인다.

올해는 30년간의 노하우가 돋보이는 도쿄 ‘스시 오가타’의 오너 주방장인 '가토 류(加藤 竜)'씨를 초청한다.

‘스시 오가타’의 ‘가토 류’ 셰프는 매일 아침 도쿄의 가장 큰 수산시장인 츠키지 시장에서 직접 생선을 눈으로 보고 만지면 당일 공수해 소진해, 가장 신선한 초밥을 만드는 것으로 유명하다. 또한 초밥을 쥐기 시작할 때는 고객의 식습관이나 체격, 연령을 고려해 고객에 맞는 샤리의 크기를 제공한다.   

 ‘스시 오가타’는 전통적인 기법으로 에도마에 스시를 제공하며, 고객과의 끊임없는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메뉴 개발을 하고 고객 만족도를 증진시키고 있다.

서울신라호텔 관계자는 "일식에 대한 꾸준한 고객의 관심으로 2018년 첫 선보인 스시 오가타의 오너 주방장인 가토우 류 셰프를 연이어 모시게 되었다”며 “이번 행사는 고객들이 일본에 가지 않고도 국내에서 일본 최고급 초밥을 만날 수 있는 기회로 마련했다.”라고 말했다.

조한형 기자 koreain112@daum.net

<저작권자 © 뉴스락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