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포항 인근 해역 규모 4.1 지진…1시간 뒤 2.5 여진도

기사승인 2019.02.10  17:01:09

공유
default_news_ad2
ad37
10일 낮 12시53분쯤 경북 포항시 북구 동북쪽 58km해역에서 규모 4.1지진이 발생했다. 사진은 포항 영일대해수욕장으로 파도가 밀려들고 있는 모습. 2019.2.10/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뉴스락] 10일 오후 12시53분쯤 경북 포항시 동북동쪽 58㎞ 해역에서 규모 4.1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기상청이 밝혔다.

진앙은 북위 36.16도, 동경 129.90도이며 발생깊이는 21㎞다.

이어 한 시간쯤이 지난 오후 2시12분쯤에는 최초 지진이 발생지에서 13㎞쯤 떨어진 해역에서 규모 2.5의 여진이 발생하기도 했다.

한반도에서 규모 4.0 이상의 지진이 발생한 것은 지난해 2월11일 경북 포항 인근 육지에서 4.6 규모의 지진이 난 이후 약 1년 만이다.

규모 4.0이 넘을 경우 방 안의 물건들이 흔들리는 것을 뚜렷이 관찰할 수 있지만 심각한 피해까지는 입지 않는 수준이다.

이번 지진으로 경북, 울산 지역에서는 최대 진도 3, 강원, 경남, 대구, 부산에서는 최대 진도 2로 분석됐다.

진도가 3일 경우 실내, 특히 건물 위층에 있는 사람이 현저하게 느끼며 정지하고 있는 차가 약간 흔들린다. 2일 경우는 조용한 상태나 건물 위층에 있는 소수의 사람만 느낄 수 있다.

 

 

 

(기상청 제공) © 뉴스1


지진의 세기는 크게 규모와 진도로 구분되는데, 규모는 지진 에너지의 절대적인 크기이고, 진도는 진앙의 거리에 따라 받게 되는 피해정도의 상대적 개념이다.

이번 지진은 규모가 큰 편이긴 하나 해역에서 발생해 피해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지상에서 비교적 멀리 떨어진 해역에서 발생했기 때문에 피해는 거의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규모가 6.0에 미치지 않아 쓰나미(바다 밑에서 일어나는 지진 등 지각 변동으로 인해 수면에 웨이브가 생기는 현상)도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번 지진은 지난 2017년 발생해 큰 피해를 낳았던 포항지진(규모 5.4)과는 관계가 없는 것으로 현재까지 파악되고 있다.

기상청은 "추가적인 조사와 분석을 이어갈 예정이며, 추가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지진에 대해 감시 중"이라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